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담양 요양원서 외출 나간 103세 할머니 실종


전남 담양의 한 요양원에서 치료 중인 103세 치매 노인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6일 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0분쯤 담양군 담양읍 한 요양원에서 A씨(103·여)가 외출한 뒤 돌아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치매 증세를 보인 A씨는 이날 오전 7시20분쯤 분홍색 꽃무늬 상의를 입고 노란색 보따리를 든 채 홀로 요양원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 담양읍 한 아파트 단지를 걷는 모습이 포착된 뒤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요양원 출입구와 아파트 단지 내 CCTV 영상을 확보한 경찰은 주변 마을과 산을 중심으로 A씨의 행방을 찾고 있다.

담양=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