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 죽음 슬퍼하지 않았으면”…‘가양역 실종’ 유서 추정 글 발견

김가을씨 가족 제공.

경찰이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근처에서 실종된 김가을(24)씨의 집에서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발견했다고 6일 밝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달 27일 가양역 부근에서 행적이 사라진 김씨의 자택에서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발견했다.

김씨는 태블릿PC 한글 문서에 “유언, 내 죽음에 누구도 슬퍼하지 않았으면 해” 등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글을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극단적 선택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가양역 부근에서 실종된 김씨의 행방을 찾기 위해 가양대교 인근에 드론을 투입하며 수색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앞서 김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10시22분쯤 택시를 타고 가양역 인근에서 하차한 뒤 1km가량 떨어진 가양대교 남단 방향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이후 11시1분쯤 가양대교 남단 위에 김씨 혼자 서 있는 모습이 근처를 지나던 버스 블랙박스에 포착됐다. 같은 시각 김씨는 119에 “언니가 쓰러져 있을지 모른다”며 직접 신고하기도 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김씨 언니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지막으로 김씨가 목격된 곳은 가양역 인근으로, 밤 11시5분까지 확인된다”며 “현재까지 범죄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