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찰, 동료 재소자 살인한 20대 무기수에 사형 구형

검찰 “피해자 호흡곤란 호소하는데 폭행”
“평소에도 이유 없이 괴롭히고 때려”

국민일보DB.

교도소 안에서 40대 동료 수용자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무기수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6일 대전지법 공주지원 제1형사부(김매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A(26)씨의 살인 등 혐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재판부에 사형 선고를 요청했다. 함께 살인 혐의로 기소된 같은 방 동료 B(27)씨와 C(19)씨에게는 각각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은 18일 정도 함께 지속해서 가학적인 폭력을 가했고, 건강 상태가 나빠진 피해자가 극도의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가운데 폭행했다”며 “호흡과 맥박이 흐려지는 피해자를 두고서 한동안 교도관에게 알리지도 않은 명백한 공동살인을 했다”고 설명했다.

A씨 등은 지난해 12월 공주교도소 수용 거실 안에서 피해자의 가슴 부위를 가격하는 등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평소에도 별다른 이유 없이 피해자를 때리거나 괴롭힌 혐의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와 C씨는 원래 살인 방조 등 혐의로 기소됐으나 A씨가 두 사람과 함께 폭행했다고 진술하면서 살인으로 혐의가 변경됐다. 이에 B씨와 C씨는 평소 피해자를 때린 것은 인정하면서도 사망 당일 폭행은 없었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A씨는 “B씨와 C씨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 모든 것을 자백했고 유가족분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B씨는 “A씨의 진술이 모순이고, 살인 혐의는 억울한 누명”이라고 주장했고, C씨도 “A씨가 자신의 책임을 전가하고 있으니 재판장님께서 꼭 진실을 밝혀달라”고 했다.

한편, A씨는 지난 2019년 충남 계룡에서 금을 거래하러 온 40대를 둔기로 때려 살해하고, 금 100돈과 승용차를 빼앗아 달아난 혐의로 무기징역을 확정받은 상태였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