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체 뭘 마신 거야… 강남 주점 종업원·손님 사망 사건

사망 전 112 현장 출동도
경찰, 마약류 흡입 추정
부검 진행 예정

서울 강남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종업원과 손님이 술을 마신 뒤 사망한 사건에서 사망 직전 경찰이 “마약이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철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112와 119에 모두 3번의 신고가 접수됐지만 참극을 막지 못했다.

6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쯤 강남구 역삼동 한 주점 관계자가 112에 “종업원 상태가 이상하다. 마약을 한 것 같다”고 신고했다. 당시 주점에서는 오전 5시부터 7시까지 손님 4명과 종업원들이 함께 술을 마셨다. 신고는 술자리가 끝난 뒤 접수됐다.

경찰은 오전 7시45분쯤 한 차례 출동했지만, 30대 여성 종업원 A씨는 마약류 시약검사와 병원 후송을 거부했다고 한다. 이후 A씨는 집으로 귀가했지만 상태는 더 나빠졌다. A씨 동거인이 오전 10시34분 재차 119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소방이 경찰에 공동 대응을 요청하면서 출동이 늦어졌다. 오전 11시15분 112에 재차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은 A씨가 오전 10시20분쯤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동석했던 손님 B씨에게 마약이 섞인 술을 받아 마신 뒤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B씨 역시 당일 오전 8시30분쯤 인근 공원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돼 끝내 숨졌다. 당시 B씨는 차 안에서 경련을 일으키고 있었고, 차에서는 마약류로 의심되는 물질이 발견됐다. B씨 차량은 시설물을 들이받은 상태였다. 경찰은 그가 교통사고가 아닌 마약 때문에 숨진 것으로 본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며 “부검을 진행해 마약 성분 등 구체적 사인을 들여다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