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쏜다~” 尹, 커피차와 함께 항우연에 [포착]

윤 대통령, 대전 항우연 방문
커피·쿠키 실은 트럭 2대 보내
“누리호의 영웅들” 직원 격려

6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윤석열 대통령이 누리호 발사성공을 축하하기 위해 보낸 커피차에서 항우연 직원들이 음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6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누리호 2차 발사에 성공한 연구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커피차’를 보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1시 40분부터 3시까지 대전 유성구 항우연 건물 앞에 커피와 쿠키를 실은 트럭 2대를 보내 항우연 연구원들에게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1000여명이 먹을 수 있는 양의 음료와 과자가 이날 행사를 위해 준비됐다.

6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윤석열 대통령이 누리호 발사성공을 축하하기 위해 보낸 커피차에서 음료를 받기 위해 항우연 직원들이 줄 서있다. 연합뉴스

트럭에는 ‘대통령이 보내는 축하 커피차’ ‘대통령이 쏜다’ ‘누리호 발사 성공을 축하합니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라는 문구가 붙었다. 항우연 직원들은 30도가 넘는 더운 날씨에도 줄을 서 음료와 쿠키 등을 받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에서 참석한 뒤 위성운영동 종합관제실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항우연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누리호 개발에 힘써온 이들을 “누리호의 영웅들”이라고 치하하며 “우리의 미래가 국가경쟁력의 핵심 분야인 우주에 달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본격적인 ‘우주 경제’ 시대를 열기 위해 정부는 과감하게 투자하고 항공우주청을 설치해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우주 경제’는 우주에서 확보한 정보를 활용하거나 부가가치 서비스를 만들어 인간에게 실질적인 가치와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활동을 의미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뒤 위성운영동 종합관제실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또 “우주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위성기술과 누리호 성공으로 입증된 발사체 기술을 기업으로 이전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과 6G 통신위성을 통해 자율차·드론·UAM(도심항공 모빌리티) 등 새로운 서비스산업을 본격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2031년까지 달 착륙선을 개발하고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참여도 확대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으로, 2024년까지 우주인을 달에 보내고 2028년까지 달에 지속가능한 유인기지를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에서 참석한 뒤 위성운영동 종합관제실을 방문해 브리핑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윤 대통령은 항우연 위성시험동을 방문해 지구 정밀 관측을 위한 다목적 실용위성 6호, 7호 등 현재 개발 중인 위성들을 살펴봤다. 또 누리호가 우주로 진입시킨 성능검증위성을 통해 국가 위성들을 운영하고 있는 위성종합 관제실에서 실제 우주에서 활동하는 위성 현황을 확인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