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 근속선물이 영화표? 美 버거킹 직원에 “4억 쏟아져”

27년간 버거킹에서 하루도 쉬지 않고 일했다는 케빈 포드(오른쪽)와 딸 세레나. 케빈 포드 트위터

미국에서 한 패스트푸드점 직원이 27년간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성실히 근무한 것에 대해 충분한 보상을 받지 못한 사연이 알려지면서 그 앞으로 33만 달러(약 4억3000만원)의 성금이 모였다.

지난 4일(현지시간) 남아공 현지 매체 IOL과 미국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서부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버거킹 매장에서 조리사 겸 현금 수납원으로 근무해온 케빈 포드(54)는 생애 절반에 달하는 시간 일하며 단 하루도 쉬지 않았다.

회사는 그런 그의 27주년 근속 기념일에 맞춰 감사의 뜻으로 사탕 한 봉지, 영화관람권, 스타벅스 컵 등이 담긴 선물 꾸러미를 건넸다. 소소한 선물이었지만 포드는 이에 감사를 표하며 하나하나 소개하는 영상을 찍어 소셜미디어 틱톡에 올렸다.

그러나 200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유명해진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버거킹의 대우가 너무 적은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버거킹이라는 대규모 다국적 회사가 27년간 헌신한 직원에게 준 선물이라기엔 너무 적다는 것이었다.

그럼에도 포드는 한 언론과의 화상인터뷰에서 “나는 모든 것이 행복하고 감사하다. 이곳은 내가 27년 동안 일한 훌륭한 회사”라면서 “주변에 널브러진 물건들은 모아놓은 것처럼 보였지만 나는 그것을 받은 사실이 정말 기뻤다”라며 감사를 표했다.

딸과 손주들을 보고 눈물을 흘리는 포드. 미국 NBC '투데이쇼' 갈무리

이를 접한 포드의 딸 세리나는 아버지의 사연을 온라인 모금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에 소개했다. 평생 고생한 아버지에게 적절한 보상을 해주고 싶다는 캠페인이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1주일도 채 지나지 않아 17만 달러가 넘는 돈이 모금됐고, 지난 4일 기준 무려 33만 달러에 육박한 성금이 모였다. 유명 배우 데이비드 스페이드도 5000달러를 기부하며 모금에 동참했다.

이 소식이 퍼지자 NBC ‘투데이 쇼’는 포드를 초대했다. 이 자리에서 포드는 최근 4년간 못 봤던 손주들을 만나 포옹하면서 눈물을 보였다.

“어떻게 27년 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일할 수 있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포드는 “나도 모르겠다. 어쩌면 저는 로봇인가 보다”면서 “단지 아이들을 먹이고 학교에 보내기 위해 일하다 보니 하루도 쉴 생각을 할 수 없었다”고 답했다.

그는 홀로 두 딸을 키워 온 ‘싱글파더’였다.

선물 꾸러미를 소개했던 영상에 대해서는 “불평을 하려고 찍은 게 아니었다”며 “여전히 그 선물에 감사해하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버거킹에서 수십년 일한 다른 사람들은 아무것도 받지 못했는데 저는 뭐라도 받게 돼 감사하다”고도 했다.

포드는 자신의 이야기가 사람들에게 반향을 불러일으키는 이유에 대해 “사람들은 작은 것에 감사해 하고 행복해하는 사람을 보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며 “나는 모든 것에 감사한다. 내가 매일 일어나서 직장에 가고, 좋은 시민이 되고, 좋은 국민이 될 수 있는 것에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기부를 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 꿈이 이루어진 것 같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포드는 예상치 못한 큰 성금을 받게 됐지만, 당장 은퇴하거나 휴가를 떠날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성금은 다른 지역에 사는 나머지 딸과 손주들을 보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포드의 손자는 할아버지에게서 “욕심을 부리지 말라”는 교훈을 얻었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