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래 배달취소→230만원 피해… 믿었던 알바의 배신

50대 가장 아르바이트생 믿고 고용한 A씨
“믿었던 만큼 충격과 배신감 커” 해결책 구해

한 자영업자가 아르바이트생의 상습적인 주문 취소로 230만원이 넘는 피해를 입었다고 토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식당 아르바이트생이 상습적으로 몰래 배달 주문을 거절해 230만원 넘는 피해를 보았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자영업자 온라인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6일 ‘주문 취소 목록 잘 살펴보세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여기엔 최근 한 자영업자가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 게시판에 올린 글이 공유됐다.

자신을 자영업자라고 밝힌 A씨는 50대 아르바이트생을 믿고 고용했으나 배신감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A씨는 “배달의민족 주문 건을 아르바이트생이 임의취소하고 모른 척하고 일하고 있는 걸 우연히 알게 됐다”며 “믿었던 만큼 충격과 배신감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급하게 지난 6월 건만 확인한 결과 (취소한 주문이) 88건, 피해액은 230만원이 넘는다”며 “아르바이트생은 시인하고 그만둔다고 했지만 당장 사람 구하기도 힘들고 근무 기간 피해액도 무시 못 할 것 같다”고 했다.

A씨는 댓글을 통해 “아르바이트생은 50세가 넘는 나이대로, 한 가정의 가장”이라며 “가게를 위하는 척 나름 열심히 하셨던 분이라 충격이 더 크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연세도 있으시고 나름 과거에 경력이 있으신 분이라 너무 믿은 제가 잘못인 듯하다. 장사 참 힘들다”라고 토로했다.

누리꾼들은 “고소해야 하는 거 아니냐”, “주문취소 잦으면 (그 식당에서) 잘 안 시키는데 잠재적으로 피해가 클 것 같다”, “손해배상 청구해라”, “바쁘게 일하기 싫어서 그랬나 보다” 등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이 글을 자영업자 카페에 공유한 누리꾼도 “친구도 이번에 확인하니 6월 한 달에만 대략 60건에 피해 금액 200만원 정도였다”며 “고객이 취소한 6건을 제외하고는 전부 직원이나 아르바이트생이 마음대로 취소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친구는 업무 방해로 고소한다더라”고 덧붙였다.

아르바이트생의 고의적인 주문 거절은 업무방해죄에 해당할 수 있다. 형법 제314조(업무방해)에 따르면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기타 위계로서 사람의 신용을 훼손 또는 위력으로써 사람의 업무를 방해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