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딸, 엄마 임세령과 파리 샤넬쇼 ‘1열 관람’

라디카 존스 인스타그램 캡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딸 이원주(18)양이 어머니 임세령(44) 대상그룹 부회장과 프랑스 파리에서 샤넬 패션쇼를 관람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6일(한국시간) 미국 패션 매거진 베니티 페어의 라디카 존스 편집장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 따르면 임 부회장과 원주양은 ‘샤넬 2022 가을 쿠튀르 패션쇼’를 맨 앞줄에서 관람하며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임 부회장과 원주양이 공식석상에서 함께 목격된 건 처음이다.

샤넬 패션쇼인 만큼 임 부회장 모녀는 샤넬 제품을 다수 착용한 모습이었다. 임 부회장은 샤넬 2022 봄·여름 기성복 컬렉션으로 출시된 보라색 코튼 재킷(약 810만원)을 입었고, 원주양은 2022년 봄·여름 컬렉션의 로고 프린트 샌들(약 160만원)을 신고 있었다.

이날 샤넬 패션쇼에는 주요 패션계 인사를 비롯해 연예인, 유명인, VIP 고객 등이 초대됐다. 할리우드 배우 키이라 나이틀리, 프랑스 배우 마리옹 코티야르 등도 자리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딸 원주양. 뉴시스

원주양은 지난달 27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 진희(26)씨 결혼식에 이 부회장과 함께 등장해 화제가 됐다. 이 부회장과 팔짱을 끼고 다정하게 결혼식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원주양이 대외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 건 2020년 고(故) 이건희 회장의 장례식 이후 1년6개월 만이었다.

원주양의 이른바 ‘하객룩’도 화제가 됐다. 당시 그가 착용한 원피스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베르사체의 2022 봄·여름 컬렉션 제품으로 280만원대에 판매됐다고 한다. 현재 베르사체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품절’ 상태다.

원주양은 미국에서 사립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콜로라도칼리지에 진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1874년에 설립된 콜로라도칼리지는 미국 명문 ‘리버럴 아츠 칼리지’ 중 하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