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인척 채용’ 논란… 대통령실 “외가 6촌, 임용 하자 없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 참석차 방한한 중남미 10개국 장·차관급 고위 인사들을 단체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이 6일 윤석열 대통령의 친인척인 선임행정관 최모씨의 부속실 근무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인척 관계인 것은 대통령실 임용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일축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공지에서 최씨를 A선임행정관으로 지칭하며 “윤 대통령의 외가 6촌인 것은 맞는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외가 6촌은 이해충돌방지법상 채용제한 대상도 아니다”고 논란에 선을 그었다.

대통령실은 “A선임행정관은 대선 경선캠프 구성 때부터 여러 업무를 수행해 업무연속성 측면에서 대통령실에 임용된 것”이라며 “또 장기간 대기업 근무 경력 등을 감안할 때 임용에 아무런 하자가 없다”고 주장했다.

KBS는 이날 강릉 최씨 대종회를 찾아 확인한 족보에서 최씨의 아버지와 윤 대통령의 어머니가 6촌 간이고, 최씨는 윤 대통령과 8촌으로 나와 있다고 보도했다.

대통령실이 최씨 채용을 두고 인척 관계와 무관하다고 강조하고 나선 이유는 ‘공정과 상식’을 강조한 윤 대통령의 기조와 배치된다는 문제 제기를 사전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대통령실은 최씨가 김건희 여사의 일정을 조율하는 등 사실상 ‘부속2팀’ 역할을 상당부분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는 KBS 보도에도 정면 반박했다. 대통령실은 “A선임행정관이 사실상 부속2팀이라는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 대통령실이 출범할 때부터 근무하며 여러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씨는 부속실에서 이른바 ‘관저팀’(가칭) 소속 팀장을 맡고 있다. 정치권에는 주로 김 여사 보좌 업무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이 팀은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과 코바나컨텐츠 출신 2명 등 5명가량으로 꾸려져 곧 완공될 한남동 관저로 이동할 것으로도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이 팀이 대통령 배우자를 보좌하는 공식기구인 제2부속실과 다름없다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대통령실은 제2부속실 부활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정적 입장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