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성접대하고 받은 박근혜 시계” 실물 공개

아이카이스트 간부 A씨가 JTBC 통해 실물 공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사진)과 아이카이스트 측이 그에게 받은 것이라며 공개한 박근혜 시계. JTBC 보도화면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를 둘러싼 성접대 공방 의혹에서 거론됐던 박근혜 전 대통령 시계의 실물이 처음 언론에 공개됐다.

창조경제 1호 벤처로 불린 아이카이스트의 간부였던 A씨는 6일 JTBC 취재진을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 이름이 적힌 남녀 시계 1세트를 공개했다. A씨는 총 시계 4개를 꺼내 보였는데, 2개는 ‘박근혜’라고 적혀 있고 다른 2개는 청와대라고만 적혀 있다.

A씨는 “박근혜 이름이 적힌 시계 남녀 1세트는 2013년 8월쯤 김성진 대표가 받아서 선물로 받아 날 준 것이고, 청와대라고 적힌 2개는 9월 추석 전에 김 대표가 직원들에게 선물로 나눠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 대표에게 성상납을 한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아이카이스트 김 대표는 옥중에서 “2013년 이 대표에게 성접대를 했고, 보답으로 대통령 시계를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시계를 받은 시점도 2013년 8월 15일로 특정했다.

JTBC 보도화면 캡처

JTBC 보도화면 캡처

이에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말이 서서히 안 맞기 시작한다”며 “(2013년) 8월 15일 독립유공자들에게 배부한 시계를 제가 같은 날 본인(김 대표)에게 전달했다는 주장은 시점 자체가 틀리다”고 반박했다.

김 대표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는 5일 김 대표의 경찰 접견 조사 전 서울구치소에서 취재진과 만나 “아이카이스트 직원이 김 대표에게서 받아 보관 중이던 박근혜 시계 사진을 오늘 아침 보내왔다”며 “박 전 대통령 이름이 적혀 있는 시계가 맞다”고 재반박했다.

김 변호사는 이어 6일 한 방송에서 “수사접견 끝나고 수사기관에만 (시계) 사진을 보냈고 직접 ‘그냥 수사를 하라’ ‘당사자에 확인하고, 실물도 그쪽 가서 확보하시라’고 인계한 상황”이라며 “(시점이 안 맞는다는 이 대표의 지적은) 본인이 경찰에 가서 어떻게 확보해서 김성진에게 메기구이 집에서 백팩에서 (어떻게) 꺼내서 줬는지 답을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시계가 성접대 의혹 사건의 실마리를 풀 단서라고 보고 시계를 확보해 조사하기로 했다. 이날 A씨에게 참고인 조사를 요청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7일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심의를 연다. 이 대표는 직접 윤리위 회의에 출석해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혐의에 대해 소명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