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도로 난동 20대女, 소지품에 ‘대마초 흡입기’

국민일보DB

서울 이태원 도로 일대를 뛰어다니며 난동을 부린 20대 여성에게 대마초 양성 반응이 나와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입건된 20대 여성 A씨에 대해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관련 조사에 들어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40분쯤 용산구 이태원동 도로를 뛰어다녀 교통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소지품에서 대마초 흡입기를 발견했고 A씨의 동의하에 마약 간이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A씨는 대마초 양성 반응을 보였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