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무법 호찌민시’에 뿔났나…베트남, ‘범죄도시2’ 상영금지

영화 '범죄도시2'의 한 장면.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한국에서 관객수 1000만명을 동원하며 크게 흥행한 범죄액션 영화 ‘범죄도시2’의 베트남 내 상영이 금지됐다.

7일 현지 극장가와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롯데시네마는 ‘범죄도시2’ 베트남 상영을 추진했으나 베트남 당국은 상영 불가 결정을 내렸다.

현지 배급 대행을 맡은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지난 5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영화국에 등급 심의를 신청했다. 그러나 검열 당국은 “영화에 너무나 폭력적인 장면이 많다”는 이유로 심의 반려 조치를 내렸다.

영화는 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경찰서 강력반 형사들이 베트남에서 폭력배 강해상(손석구) 일당을 소탕하는 내용이다.

영화에서 베트남 최대 도시인 호찌민은 한국인 범죄자들이 관광객 납치와 살인을 서슴지 않는 무법지대로 묘사된다. 일각에서는 영화에 등장한 호찌민시의 부정적 이미지 때문에 상영 금지 처분이 내려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영화 '범죄도시2'의 한 장면.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한 영화관 업체 관계자는 “국가와 도시 이미지가 훼손됐다고 판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추론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베트남에서 한국 영화에 대해 상영 금지 처분이 내려진 건 처음이 아니다. 2012년에 CJ CGV가 ‘알투비: 리턴 투 베이스’ 상영을 추진했으나 당국의 검열을 통과하지 못했다. 당시 검열 당국은 “영화에 남북 간 교전 장면이 있어 상영이 어렵다”고 결정했다.

베트남 당국은 그동안 정부 입장이나 국가 이익과 관련해 논란을 일으킨 영화에 대해서는 상영 금지 처분 등을 통해 규제해 왔다.

베트남 문화부는 지난 3월 12일에도 ‘스파이더맨’으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톰 홀랜드 주연의 영화 ‘언차티드’의 현지 상영 금지 결정을 내렸다. 중국이 남중국해가 자신들의 영해라고 주장하며 자의적으로 설정한 ‘구단선’이 등장한다는 이유에서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