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성상납 징계위에…진중권 “‘경고’ 정도 받을듯”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성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으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를 받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경고’ 정도의 결정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 ‘한판승부’에서 “(이 대표가) 최소한 경고는 받지 않을까 싶다”며 “그 이상(당원권 정지·탈당 권고·제명)을 때리게 되면 아마 국민의힘이 감당하기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을 상대로 해서 싸울 수 있는, 싸움을 할 줄 아는, 공중전을 벌일 수 있는 몇 안 되는 사람 중 하나가 바로 이 대표”라며 “솔직히 국민의힘에 공격수가 없다. 오히려 자기들(국민의힘)을 공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 사람들(6070 주축)은 민주당 사람들(4050 주축)에 비해 화력이 안 된다”며 “그나마 2030 이준석이 있어서 민주당이 늙어 보였는데 (이 대표를 중징계하면) 그 효과가 사라지기에 ‘과연 감당이 되겠느냐’는 생각을 그들도 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반면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같은 프로그램에서 “(이 대표 징계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의힘이 징계할 능력이 없다. 그러니까 계속 괴롭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7일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 관련 사안을 심의한다. 이 대표는 윤리위에 직접 출석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소명할 예정이다.

윤리위가 이 대표에게 내릴 수 있는 징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유, 제명 등 4단계다. 이 가운데 이 대표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는다면 대표직을 수행하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의 임기는 내년 6월까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