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삼성전자 2분기 매출 77조, 영업익 14조… “악재에도 선방”


삼성전자는 2분기 매출 매출 77조원, 영업이익 14조원을 기록했다고 7일 잠정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94%, 영업이익은 11.38% 늘어난 수치다.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은 증권사들이 예측한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경제 침체가 본격화하는 상황에서 선방한 것으로 평가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 컨센선스는 매출 77조2218억원, 영업이익 14조6954억원이었다.

반도체는 메모리 수익성 개선, 파운드리 첨단공정 수율개선 등으로 영업이익 10조원 가량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산된다.

반면, 스마트폰은 갤럭시S22 선방에도 중저가 모델 등 전반적인 판매가 줄면서 영업이익이 2조5000억원 가량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가전도 전반적인 경기 침체 영향으로 수요가 줄면서 7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3분기에는 대외 여건이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반도체에서는 메모리 반도체 수익성과 3나노 공정 수율 확보가 실적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수요 감소로 주요 고객사들이 메모리 반도체 수요를 줄이고 있는 상황이라, 3분기에는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 감소가 가파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스마트폰은 전반적인 판매 감소가 계속 될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8월 공개될 갤럭시 Z폴드4와 Z플립4의 선전이 실적 반등의 열쇠를 쥐게 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 사업부문별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