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 신규확진자 급증…경기도, 재유행 대비 시스템 가동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가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자 경기도가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안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

경기도는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코로나19 검사·진료·처방을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원스톱(One-Stop) 진료기관’을 지속 확보하고, 감염병 취약 시설 현장점검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먼저 진단검사, 대면 및 비대면 진료, 먹는 치료제 처방 등이 일괄적으로 가능한 코로나19 원스톱 진료기관을 지속적으로 추가 확보한다.

도는 현재 도내 2810개 ‘호흡기환자 진료센터’(과거 호흡기 전담 클리닉, 호흡기 진료 지정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등) 중 1284개소를 원스톱 진료기관으로 지정했다.

도는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방역관리와 현장 대응 강화를 위해 지난달 ‘감염취약시설 대응계획’을 수립하고, 취약시설 대응체계 구성, 집단감염 예방 관리 강화, 신속 대응시스템 구축, 전문교육 등 4개 분야에 걸쳐 11개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11개 과제 주요 내용으로는 52팀 447명 규모의 경기도-보건소-시설 간 합동 전담팀을 구성해 집단 확진자 발생 시 현장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팀별 의사 1명과 간호사 1명 이상으로 구성된 기동 전담팀 69팀도 운영하며 요양시설 등에서 현장 대면 진료로 확진자의 중증화 및 사망을 방지한다.

도는 재유행 수준에 따라 위기 단계별(3단계)로 보건 인력과 행정인력 동원계획도 준비했다.

장기적으로는 분당서울대병원에 예정된 수도권 감염병 전문병원을 2027년까지 완공하는 등 감염병 의료 대응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할 방침이다.

도는 올여름을 코로나19 재유행 우려 시점으로 보고 있다.

예방접종과 감염으로 획득한 면역력의 지속 기간은 통상 3~6개월인데, 오미크론 대유행 시기 감염됐던 환자들의 면역력이 곧 떨어지면서 방역조치 해제 후 맞이하는 여름 휴가철이 겹치기 때문이다.

경기도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는 지난달 1000명 미만까지 내려갔다가 6일 5174명을 기록하는 등 다시 증가세다.

류영철 도 보건건강국장은 “새로운 변이인 BA.5 검출률이 높아지고 있고, 면역력 약화와 여름철 활동량 증가로 하반기 재유행이 예상된다”면서 “아직 코로나19가 끝난 것이 아닌 만큼 재유행에 대비해 대응체계를 정비하고, 고위험군 관리를 강화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