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보 무단 삭제 의혹’ 박지원 “제가 왜 그런 바보짓 하겠나”

박지원 전 국정원장. 뉴시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했다며 국정원이 박 전 원장을 고발한 가운데 박 전 원장은 “제가 (첩보를) 삭제하더라도 국정원 메인 서버에는 남는다. 왜 그런 바보짓을 하겠느냐”며 결백을 주장했다.

박 전 원장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국정원의 경우 PC를 사용하면 바로 서버로 연결이 된다. 삭제를 해봤자 ‘눈 가리고 아웅’에 불과하다”며 이처럼 말했다.

박 전 원장은 “메인 서버는 물론 첩보를 생산한 생산처에도 그대로 남아 있을 것 아니냐”며 “우리가 삭제한다고 해서 그것까지 삭제가 되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진행자가 ‘서버에 들어가 공유문서 자체를 삭제할 수 있지 않으냐’고 질문하자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원본을 삭제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원장은 “(삭제하면) 정권이 바뀌고 나서 그 기록을 볼 수 있는데 감옥에 가려고 하는 국정원장이나 직원이 누가 있겠나”라고 거듭 반문했다.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가 ‘대한민국 공무원이다. 구조해 달라’는 취지의 구조요청을 북한군에 했다는 감청 기록을 확보하고도 이를 삭제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박 전 원장은 “해수부 공무원이 관등성명을 북한에 이야기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국회 국방위원회 회의에서 관련된 이야기가 나왔고, 저도 (회의에서) 그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해당 첩보를 어디서 받은 것인지를 진행자가 묻자 “국정원법상 이야기할 수 없다”며 “한·미 정보동맹이 철저하게 이뤄지기 때문에 그런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안심해도 좋다”고 자신했다.

사건 당시 국정원 직원들을 상대로 입단속을 시켰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입단속을 한 적도 없고 할 필요도 없다. 국정원 직원들의 보안의식은 저보다 더 철저하다”고 말했다.

자신을 향한 국정원의 고발에 대해서는 “개혁된 국정원에서 우리 직원들은 이런 짓(고발) 안 한다. 과거 직원들이 국정원으로 돌아왔다는데 자기들이 과거에 하던 일을 지금도 하는 것으로 착각하고 바보짓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