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원식, 당대표 불출마 전격 선언…이재명 출마 신호탄인가

우원식 의원이 지난해 4월 28일 국민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8·2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신(新)이재명계의 대표적 당권 주자였던 우 의원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이재명 의원의 출마 가능성이 더 선명해졌다.

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가 거의 기정사실이 되고 있다”며 “제가 선택해 이재명 대통령후보 경선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입장에서 이 의원과 전당대회에서 경쟁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이 의원과 몇 차례 의견을 나눴다”며 “이 의원 본인과 당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저의 생각을 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이 이번에 당 전면에 설 경우 본인의 혁신 구상은 번번이 계파 갈등의 빌미로 왜곡되고 퇴색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 호시탐탐 이 의원의 사법리스크를 부풀리려는 윤석열 정권 입장에서 당 전체를 뒤흔들 기회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우 의원과의 회동에서 사실상 전당대회 출마 의사를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우 의원은 “이 의원이 출마한다면 명확한 대안을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설명해야 한다”면서 “닥쳐올 내외의 갈등이 크게 걱정되지만, 잘 극복해 이 의원 본인과 민주당을 성공 가도로 이끌기를 기원한다”고 지지 의사를 밝혔다.

우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도 이 의원은 아직 출마 여부에 대한 확답을 내지 않고 있다. 이 의원 측 관계자는 “아직 여러분들의 말씀을 듣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