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근 “증거인멸 안 했다…7억 각서, 이준석과 무관”

국민의힘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이 22일 참고인 조사를 위해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 회의장으로 입장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둘러싼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은 7일 “저는 증거인멸을 한 적이 없다”며 결백을 호소했다.

이 대표와 김 실장은 이날 오후 7시 국회 본청에서 열리는 당 윤리위원회에 출석한다.

김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증거인멸 사실을 확정하지 못하면서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된 품위유지 의무 위반이라는 것이 징계 사유가 되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김 실장은 “제가 (성상납 제보자) 장모씨에게 7억 투자 유치 각서를 써준 것은 그야말로 호의로 한 것이고, 개인적인 일에 불과하다”며 “이 대표 일과 무관하게 작성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2013년의 일은 모른다. 그러나 이 대표도, 장씨도, 그 누구도 제게 이 대표가 2013년에 성상납을 받았다고 얘기한 적이 없다”며 “저는 그 어떠한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첫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리위는 지난 4월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또 지난달 22일에는 김 실장을 불러 조사한 뒤 김 실장에 대해 ‘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유지 의무 위반’ 사유로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