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통령실 ‘비선 논란’에 “尹, 대국민 사과해야”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비선 논란’이 증폭하고 있는 가운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국정을 좀먹는 대통령실의 ‘비선정치’를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며 “국회 운영위원회가 가동되는 대로, 또 대정부 질문 등을 통해 철저히 따져 묻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 부부의 비선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며 이처럼 비판했다.

이어 “이원모 인사비서관의 배우자 신모씨가 부속실을 거의 매일 드나들며 김건희 여사의 일정과 의전을 챙긴 점이 보도를 통해 드러났다”며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신씨가 ‘여사 특보’라고 불렸다는데, 공식 직함이 없는데도 특보로 불리는 게 바로 ‘비선’”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윤 대통령의 친척이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 중인 사실도 드러났다”며 “이쯤 되면 도대체 얼마나 많은 친척이 활약 중인지 모를 정도”라며 “과연 어떤 정부에서 이런 일이 허용됐나. 철저히 조사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 명령에 따라 5년 동안 한시적으로 위임받은 권력을 사유화하는 것은 몹시 위험하다”며 “그런데도 윤 대통령은 새 정부가 시작하자마자 대통령실을 아무렇지도 않게 사유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비선정치’ ‘지인찬스’로 대통령실이 운영되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며 “비선이 판치면 공적 시스템은 무력해지고, 권력자 개인을 향한 맹목적 충성경쟁이 벌어진다. 윤 대통령의 겸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