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강남 주점 손님 차에 ‘2000회분’ 마약 의심 물질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 종업원에게 마약이 든 술을 먹여 사망에 이르게 하고, 자신도 마약에 취해 숨진 손님 A씨의 차량에서 마약류로 추정되는 흰색 가루가 발견됐다. 마약이 맞다면 2000회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남구 역삼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후 사망한 20대 남성 A씨의 차량에서 마약류로 추정되는 흰색 가루 64g을 발견했다고 7일 밝혔다. 통상 1회에 0.03g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 2000여회를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마약 성분에 대한 정밀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술자리에 참석했던 4명에 대한 1차 조사를 마무리했다. 3명은 손님, 1명은 종업원이다. 대상자 전원이 마약 등 약물 반응 검사를 했고 경찰은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결과 회신에는 통상 일주일 정도가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게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오면 이후 마약 종류에 대한 정밀검사가 시행된다.

사망한 손님 A씨와 그가 건넨 마약이 든 술을 마시고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30대 여성 종업원 B씨에 대한 부검은 이날 오전 서울 국과수에서 진행됐다. 조만간 사인에 대한 구두 소견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술자리 동석자, 유흥주점 관련자 등 보강 수사를 통해 사건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며 “특히 마약류 추정 물질의 유통 경로 등을 계속 추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 오전 7시쯤 유흥주점 관계자가 112에 “종업원 상태가 이상하다. 마약을 한 것 같다”고 신고했다. 손님 4명과 종업원 2명이 술자리를 마친 직후였다. 경찰은 오전 7시45분쯤 한 차례 출동했지만, B씨가 마약류 시약검사와 병원 후송을 거부했다. 이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도 같은 날 오전 8시30분쯤 인근 공원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돼 끝내 숨졌다. 그는 차량에서 경련을 일으키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