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갑내기 박성민 “박지현, 당 생각한다면 출마 재고해야”

“박지현, 민주당에 기여한 바는 크다”
“당이 청년·여성 탄압한다는 주장은 과해”

박성민 청와대 전 청년비서관. 청와대 제공

박성민 전 청와대 청년비서관이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출마 강행 의사에 대해 “당을 생각하는 마음이 진정이라면 이번 같은 행동은 지양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전 비서관은 6일 페이스북에 “저 역시 박 전 위원장의 출마가 무산된 데에 대한 아쉬움이 정말 크다”면서도 박 전 위원장이 당의 결정을 따르면 좋았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먼저 박 전 비서관은 “박 전 위원장께서 민주당에 기여하신 바가 크고, 대선 기간에 특히 눈부신 활약과 진정성을 보여주셨다”며 “당의 혁신을 향한 진심과 혁신안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깊이 공감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청년 박지현’의 도전을 고의로 가로막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면, 저부터 비대위의 결정을 비판하는 의견을 공개적으로 표명하며 거세게 반발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번 건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비서관은 “당헌 당규에 따르면 당내 선거규정과 공직자 선출 규정은 명백히 다르다”며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사례나 그간 영입 인재들의 국회의원 출마 사례는 선거 공천을 위한 특수 사례”라고 부연했다.

이어 “박 전 위원장께서 비대위원장으로 임명되신 것과 당대표 선거에 출마 자격을 얻는 것 또한 별개”라며 “비대위원장은 말 그대로 임시직이며, 당의 비상 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임시로 권한과 자격을 부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년과 여성에 대한 억압과 차별’이라는 박 전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이번 당의 결정을 억압과 폭력의 프레임 속에 가둬, 당이 청년 여성을 탄압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과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예외에 적용될 수 있는지를 논의해달라고 하셨는데, 이제 와서 피선거권을 이미 획득한 상태였으니 후보등록을 하시겠다고 주장하시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박 전 비서관은 “우리 민주당은 ‘제1야당’으로서 중요한 기로에 서 있다”면서 “‘당의 판단에 따르겠다’고 하셨던 그 말씀을 다시 한번 돌아보며 출마 강행 결정을 숙고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전 비서관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시절 지명직 청년 최고위원을 지낸 후, 지난해 6월 문재인정부 청와대 청년비서관으로 발탁됐다. 박 전 위원장과는 1996년생 동갑내기 청년 여성 정치인이다.

이찬규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