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림항 정박어선 화재…3명 중상, 2명 실종

7일 제주시 한림항에서 선박 화재가 발생했다. 독자 제공

제주 한림항에 계류 중인 선박에서 화재가 발생해 어선 3척이 불에 타고 3명이 크게 다쳤다. 또, 2명이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와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전 10시17분쯤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에 정박 중이던 한림 선적 근해채낚기 어선 A호(29t)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A호를 포함해 어선 3척이 불에 타고 3명이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한국인 기관사와 외국인 선원 등 2명이 실종돼 이들을 찾기 위한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해경은 사고 발생 당시 어선 A호에 선원 총 8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이 중 3명은 불이 나자 육상으로 탈출했고, 화상을 입고 해상으로 탈출한 3명은 연안구조정으로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A호에서 불이 옮겨 붙은 B호(49t), C호(20t)에는 선원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주변 목격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화재가 발생한 배에서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과 해경은 주변 선박을 안전거리 밖으로 이동 조치하고 진화에 나섰다.

제주시는 안전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한림항 어선 화재 사실을 주민들에게 알리고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제주에서는 지난 4일에도 서귀포 성산항에서 연승어선 3척에 불이 나 12시간 만에 꺼졌다.

해경은 현장 주변 CCTV분석을 통해 50대 남성 D씨를 방화 용의자로 특정하고 5일 서귀포시 성산읍의 한 주차장에서 긴급 체포했다.

CCTV 영상에는 화재 당일 D씨가 본인 소유의 자동차를 이용해 항구에 도착한 뒤 불이 난 선박 중 한 곳에 올라 50분간 머물다 사라지는 장면이 찍혔다.

남성이 내려온 뒤 해당 선박에서 폭발성 불꽃이 일면서 불길이 솟구치기 시작했다.

당시 불이 난 어선 3척에는 경유 8만5000ℓ가 실려 있었고 불에 잘 타는 섬유강화플라스틱(FRP)으로 제조돼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 현장에서 불을 끄던 고성능화학차 1대도 불에 탔다.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다.

한편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최근 제주에서 잇따라 발생한 어선 화재사고와 관련해 7일 도내 전 선박에 대한 긴급 소방안전점검과 재발 방지대책 수립을 지시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