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전대룰, 친명 패권만 입증…홍준표 길 걷는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상대책위원회가 의결한 전당 규칙을 당무위원회가 뒤집은 것을 두고 “결국 친명 패권이 입증됐다”며 비판했다.

조 의원은 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례적인 경우다. 대개 당무위는 비대위의 결정을 존중해서 원안을 통과하는 게 관례”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6일 당무위를 열고 당대표 예비경선을 중앙위 100%의 ‘비대위안’이 아닌 30%의 국민 여론조사를 반영하기로 한 ‘전준위안’을 의결했다. 전준위 결정을 비대위가 뒤집고 비대위 결정을 당무위가 다시 뒤집은 것이다.

조 의원은 이에 대해 “벌써 계파 패권주의가 작동하기 시작한 것”이라며 “(친명계의) 집단행동이고 그분들 면면을 보면 ‘검수완박’으로 지선 패배를 이끈 분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처음에는 그 인원이 30여명이었는데 지금은 60여명까지 됐다. 다음 선거 공천을 의식한 분도 상당히 가담했다”면서 “2017년 자유한국당 때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선에 패배하고 40일 만에 당대표가 됐다. 그리고 지방선거에서 시원하게 졌다. 우리 당이 홍준표의 길을 걷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전준위 위원 중 재선 의원과 3선 의원 사이에 의견수렴을 했다. 재선 의원은 과반이 현행(비대위안)대로였다”며 “그렇게 전준위원 내에서도 5대 5로 굉장히 팽팽했는데 전준위원장이 그냥 발표해버린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진행자가 ‘국민 여론을 듣는 방향성은 좋은 거 아니냐’고 묻자 조 의원은 “일반 국민 여론 듣는다는 취지는 좋다. 그런데 방향은 그렇게 주장하면서 역선택 방지는 죽어도 못 빼겠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역선택 방지조항이 있는 한 ‘일반 국민’ 여론조사가 아닌 민주당 지지층의 여론조사가 될 것”이라며 “특히 이탈 민주층의 의견을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서민철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