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대통령실 “제2부속실 계획 없다…부속실 내에서 충분”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 관계자는 일각에서 김건희 여사에 대한 관리 차원에서 ‘제2부속실’의 재설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 “만들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7일 오전 서울 용산 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부속실 내에서 대통령을 보좌하면서 또 김 여사 일정이 생기면 그 안에서 충분히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인척이 대통령실에 채용돼 김 여사와 관련된 업무를 보고 있는 것에 대해선 “이해충돌방지법에 따르면 전혀 문제없다”면서도 “국민 정서에 반한다면 법을 정비할 사안”이라고 답했다.

이어 “(윤 대통령의 외가 6촌은) 업무 연속성 차원에서 근무하고 있다. 대선 경선캠프 구성 때부터 참여해 여러 업무를 수행했던 것”이라며 “가까이서 보좌했고 지금도 그 역할을 수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다른 역량이 안 되는 데 인척이라는 이유만으로 채용됐다면 문제를 제기할 수 있겠지만 먼 인척이라는 이유만으로 배제한다면 그것도 차별”이라며 “이해충돌방지법에 따르면 전혀 문제가 없지만 국민 정서에 반한다면 법을 정비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징계 여부 논의를 위한 윤리위원회 개최가 예정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선 “윤 대통령은 당무에 대해 대통령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하셨다”며 “당내 갈등이 지속되는 상황은 국민이 원하지도 바라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