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북부경찰, 성매매 특별 단속…92명 검거 18억 몰수


경기북부경찰청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성매매 특별 단속을 통해 기업형 성매매나 대형 불법 마사지 업소 등 40곳을 단속하고 총 92명을 검거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은 이 중 7명을 구속하고 불법 수익금 총 18억원을 몰수했다.

의정부시에서는 여러 채의 오피스텔을 빌려 수년간 성매매 업소로 운영한 30대 남성 A씨가 구속됐다.

A씨는 2020년부터 최근까지 의정부시에 있는 오피스텔 7개 호실을 임차해 성매매 업소로 운영하면서 4억원(경찰 추산)을 벌어들인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씨가 불법 영업으로 얻은 수익금 4억원을 특정하고 기소 전 몰수 보전 신청할 예정이다.

기소 전 몰수보전은 피의자를 재판에 넘기기 전에 범죄 수익 등 재산을 처분할 수 없도록 일시적으로 해놓는 조치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오피스텔 성매매 업소 뿐만 아니라 불법 퇴폐업 등 신·변종 성매매 업소에 대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