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이재명, 5년 마라톤에서 100m 달리기하려 해”

유인태 전 의원. 뉴시스

야권 원로 인사인 유인태 전 의원이 9일 전당대회 출마가 유력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겨냥해 “5년이라는 마라톤을 뛰는데 100m 달리기를 하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 의원의 최근 행보에 대해 “저렇게 질주하다가 마라톤을 완주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체로 이 의원은 ‘남의 말을 안 듣는다, 그냥 자기 고집대로 간다’는 평가가 압도적”이라며 “신뢰가 생기려면 주변의 말을 듣는 사람(이 되는 것)이 성숙해 가는 과정이다. 완주하려면 그렇게 바뀌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모양 빠지는 인천 계양을에서 (국회의원) 배지를 달더니 또 당대표로 숨 가쁘게 가려고 한다”며 “설사 당대표가 된들 5년이라는 긴 레이스를 순항할지 걱정스럽다”라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또 민주당 전당대회 룰을 정하는 과정에서 예비경선에 일반 여론조사를 반영하는 문제가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선 “중앙위원회에는 그나마 경륜을 갖춘 사람들이 포진해 있으니 지도자감이 되냐 안 되냐를 훨씬 잘 알고 있다”며 “일반 여론조사를 많이 포함하면 혁신인 것 같지만 ‘100m 미인’들이 많이 뽑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끄러운 사람들, 허명만 높인 사람들이 들어올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일장일단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지난달 초에도 같은 방송 인터뷰에서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 같은 취지로 언급하며 불출마를 조언했다.

당시 그는 “이 의원은 앞으로 대선이 5년 남았으니 당분간 길게 내다보고 가는 게 좋을 것 ”이라며 “난 지선 패배가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 의원과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송영길 전 대표만의 책임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두 사람의 출마가 영향이 컸다”고 평가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