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엄마·아빠 닮아 치아가 비뚤다?…“치열, 유전성 낮아”

쌍둥이 연구로 얼굴과 치아 유전 성향 규명

주걱턱은 유전 확률 높아…크기 보다 모양

“고르지 못한 자녀 치아에 미안해 하지 않아도 돼”


얼굴과 치아는 서로 다른 유전 성향을 갖는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인의 얼굴에서 높은 빈도를 보이는 주걱턱은 유전 성향이 강해, 부모로부터 유전될 확률이 높고 크기보다는 모양이 더 유전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자녀의 치아가 비뚤거리면 엄마나 아빠를 닮아서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실 제로 비뚤거리는 치아는 유전 성향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주대 임상치의학대학원 김영호 교수와 채화성 강의 교수 연구팀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쌍둥이를 둔 553명의 가족 중 일란성 쌍둥이 36쌍, 이란성 쌍둥이 13쌍 그리고 형제 26쌍(평균 연령 39.8세, 모두 동성) 총 150명을 대상으로, 옆 얼굴 방사선 사진을 촬영해 다양한 수평·수직 길이, 각도와 비율을 측정했다.

측정한 수치는 유전 역학에 근거한 통계 방법을 이용해 대상자 간의 일치도를 찾아내고, 그 일치도를 통해 유전적 연관성을 예측했다.

그 결과 얼굴의 유전율은 크기보다는 모양을 그리고 수직적 길이와 비율에서 높은 경향을 보이는 데 반해, 치아의 유전율은 앞니와 송곳니의 수직적 위치 외에는 상대적으로 유전율이 낮았다.

예를 들어 한국인에게 흔한 주걱턱은 유전 성향이 강해, 부모로부터 유전될 확률이 높고 크기보다는 모양이 더 유전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래 그림은 잘 알려진 유럽 합스부르크(Hapsburg) 왕가의 전형적 얼굴로, 필립 2세의 딸 이사벨라는 소녀 시절 단아한 용모에도 불구하고 아빠인 필립 2세의 주걱턱 모양을 빼닮은 것을 알 수 있다.


반면 치아는 유전 성향이 낮아 부모의 치열이 가지런해도 자녀의 치아는 비뚤거릴 수 있으며 형제간에도 다른 치열 양상을 흔히 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대상 중 일란성 쌍둥이의 경우 유전자가 100% 동일하므로 동일한 치열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으나, 흥미롭게도 치열의 양상이 거울을 보듯 대칭적으로 나타났다.
아래 그림은 일란성 쌍둥이의 치열 상태로, 일란성 쌍둥이 중 한 명은 상악의 왼쪽 송곳니가 튀어나와 비뚤거리고, 다른 한 명은 반대쪽인 오른쪽 송곳니가 튀어나와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자궁 내에서 서로 반대쪽에 대칭으로 위치하며 자라서 ‘거울상(mirror image)’을 보이는 것으로 추측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김영호 교수는 7일 “자궁 내에서 아이의 얼굴과 치아가 형성되는 과정에서 유전적 요소 외에 환경적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치아는 유전 성향이 낮아 부모가 자녀의 비뚤거리는 치아에 대해 미안해 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했다.

또 “치아 중 비교적 유전율이 높은 앞니와 송곳니의 경우, 8~9세 경 치과 교정과 검진을 통해 비뚤거리거나 위치 이상이 있는 치아로 인해 맹출(돋아남)이 방해받지 않도록 공간 부족, 악습관, 교합 이상 등 원인을 미리 차단하는 교정 치료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라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치과 분야 국제 학술지(Clinical Oral Investigations) 최신호에 게재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