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민선8기 투자유치 덕산하이메탈 업무협약


반도체 소재 기업 덕산하이메탈이 울산에서 생산공장을 증설한다.

울산시는 7일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덕산하이메탈㈜(대표이사 이수훈)과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투자양해각서에 따라 덕산하이메탈은 북구 연암동에 있는 기존 사업장 부지에 ‘마이크로솔더볼(MSB) 생산 공장’을 증설한다.

‘마이크로솔더볼(MSB) 생산 공장’은 총 206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부지 1만 4031㎡, 건축연면적 4660㎡의 규모로 7월 착공, 내년 1월 완료된다. 생산 라인은 오는 2024년 9월까지 구축한다.

협약에 따라 덕산하이메탈은 생산 공장’에 울산 시민을 우선 고용하는 등 지역 일자리 창출에 적극 협조한다.

시는 덕산하이메탈의 투자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덕산하이메탈은 울산 향토기업 덕산그룹의 계열사로, 1999년 중공업 일색이었던 울산에 처음으로 뿌리내린 반도체 소재 기업이자 울산의 ‘1호 벤처기업’이다.

과거 일본이 독점하던 솔더볼을 성공적으로 국산화해 현재 솔더볼 부문 세계 2위, 마이크로솔더볼 부문 세계 1위의 시장 점유율을 자랑한다.

마이크로솔더볼(MSB : Micro-Solder Ball)은 초정밀 솔더볼로 최근 공급 부족이 지속되고 있는 반도체 패키지 기판과 FC-BGA(Flip Chip Ball Grid Array)의 필수 소재이다.

FC-BGA는 그래픽처리장치(GPU) 등 전기 신호가 많은 고성능 반도체 칩을 메인보드 기판과 연결해주는 반도체용 기판이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덕산하이메탈은 ‘제조업’ 위주의 울산에서 도전과 혁신으로 반도체 소재 산업을 이끌어 온 대표적인 향토기업”이라며 "신성장 동력인 반도체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