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현 “난 장식품이었나…이재명이 직접 답변해 달라”

박지현, 김남국 비판 언급하며 “이재명 의원도 같은 생각인가” 답변 요구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국민일보DB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을 향한 민주당 김남국 의원의 비판을 언급하면서 “저를 장식품으로 앉혀 놓으신 것이냐. 이재명 의원께서 직접 답변해 달라”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7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의원께서도 같은 생각이십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 같이 말했다.

전날 김 의원은 박 전 위원장을 향해 “정치적 위상이나 이런 것들을 마치 이준석 대표나 아니면 김동연 경기도지사 정도 급으로 생각해서 오해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에 대해 “170석 정당이 당 대의기구인 중앙위에서 84.4%에 달하는 찬성으로 대표로 선출해놓고 이제 와서 제가 그저 ‘장식품’이었다고 고백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박 전 위원장은 “김 의원이 답변할 필요 없다”며 “저를 추천했고 ‘처럼회’를 지휘하고 계신 이 의원께서 직접 답변해 달라. 저를 장식품으로 앉혀 놓으신 것이냐”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김 의원이 성폭력 근절과 인권보호를 위해 싸워온 저를 성상납 의혹을 받는 이준석 대표보다 못한 존재로 비하했다”며 “모욕을 넘어 성범죄 근절을 위해 애써왔던 모두에게 심각한 불쾌감을 안기는 망언”이라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자신의 성인지 감수성이 빵점 수준이라는 것을 만천하에 고백한 것과 다름없다”며 “이 의원도 같은 생각인지 분명히 밝혀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박 전 위원장은 또 자리에 따라 정치인의 ‘급’을 논하는 인식은 시대착오적이라고도 했다. 이어 “대통령부터 통반장까지 각자 다른 역할을 맡아 일하는 것이지 누구는 급이 높고, 누구는 낮은 것이 아니다. 국민 앞에 부디 겸손하라”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앞서 민주당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지만 민주당 비대위는 피선거권 자격 미달을 이유로 출마 불허 판단을 내렸다. 박 전 위원장은 이에 대해 “토사구팽에 굴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 지도부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김 의원의 발언과 관련해 “언론에서의 마이크 파워나 유명세로 따진다면 제가 두 분께(이준석 대표와 김동연 지사)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