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선왕실문화 체험해보세요” 전주 어진박물관 추진

19일∼8월4일 ‘왕실문화 집중탐구’ 프로그램 운영

전주 경기전 안에 있는 어진박물관. 전주시 제공.

조선왕조의 본향인 전북 전주에서 왕실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전주한옥마을 경기전안에 있는 어진박물관은 19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왕실문화 집중탐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왕실문화 집중탐구 프로그램은 왕실의 다양한 문화를 주제로 ‘인문강좌’와 ‘체험클래스’ 등 두 가지 형태로 운영된다.

인문강좌는 왕과 신하들이 함께 유학을 논하는 ‘경연’을 비롯 왕실 공식행사인 ‘의례’와 그 속의 ‘음악’, 왕실 미술의 정점인 어진을 중심으로 한 ‘미술문화’를 주제로 진행된다.

체험클래스에서는 ‘궁궐 잔치 속 잔칫상을 꾸몄던 한지로 만든 꽃 ‘상화’, 왕의 도장 어보와 기타 기품들을 멋스럽게 포장하던 방식인 ‘궁중포장’, 궁궐에서 활용하던 병풍이나 기타 장식들에 들어간 그림인 ‘궁중화’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다.

프로그램은 각각 3회씩 모두 6차례 이뤄진다. 왕실공예 등 일부는 유료 체험이다.

인문강좌는 매주 화요일 전주역사박물관 강당에서 실시되며 참여자는 현장에서 접수하면 된다. 체험클래스는 매주 목요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진행되며 전화로 예약을 해야 한다.

어진박물관은 조선 태조 어진과 어진 봉안 관련 유물을 영구 보존하기 위해 건립된 국내 유일의 어진(왕의 초상) 전문 박물관이다. 2010년 10월 개관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