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탄희 “尹대통령은 ‘서포대’냐…서민 희생만 종용 말라”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윤석열 대통령은 ‘서포대(서민 포기 대통령)’입니까”라며 “지금이라도 당장 서민 보호 대책으로 여야가 붙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을 향해 “월급 인상 자제 요청해놓고 대통령 본인은 친인척 청와대 고용, 정책 공방은 실종되고 사사로운 논란만 가득, 부자·족벌·검찰만을 위한 자유는 앞으로도 계속될 듯”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IMF 외환위기만큼 경제가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있지만 윤석열정부는 서민만 희생하라고 종용하고 있다”며 “주 92시간 노동, 임금 인상 자제, 중대재해처벌법 완화까지 서민을 포기한 것 같은 대안들만 늘어놨다”고 지적했다.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임기 초에 닥친 국가적 경제 위기인 만큼 이를 타개할 여야 간의 거대 정책 공방으로 뉴스가 채워져야 하는데 완전히 실종됐다”며 “비하인드 컷, 대통령 내외 행보, 전 정권 타령 등 사사로운 논란들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급기야 비선 측근 해외 순방, 대통령실 친인척 채용 논란까지 일었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주변 지인과 친인척들은 그렇게 알뜰살뜰 챙겨놓고 국민께 임금 올리지 말라고 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이것이 윤석열표 공정과 상식이냐”며 “‘서포대’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