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흔들리는 ‘강남불패’…4개월 만에 강남구 아파트값 하락

한국부동산원 조사…금리인상 경기침체 우려 등 영향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강남구 대치동 일대 모습. 연합뉴스

금리인상, 경기침체 우려 등의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값이 6주 연속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강남구 아파트값도 4개월 만에 하락했다.

7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3% 떨어지면서 6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4주째 보합이었던 강남구 아파트값은 0.01% 떨어졌다. 강남구 아파트값이 하락한 건 지난 3월 7일(-0.01%) 조사 이후 4개월 만이다.

부동산원은 금리인상, 경기침체 우려 확산 등으로 매수세가 위축된 가운데 청담‧도곡동 위주로 매물이 적체돼 가격이 하락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송파구는 지난주 대비 0.02%, 강동구는 0.04% 각각 하락했다. 거래허가구역이 없는 서초구만 강남권에서 유일하게 0.02% 올랐으나 거래가 뜸한 상황이다.

송파구는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연장된 가운데 매도자들이 호가를 낮춰 수억원씩 떨어진 거래도 발생하고 있다. ‘갭투자’가 막히고 집을 구매할 수 있는 사람들이 제한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잠실동 엘스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20일 23억5000만원에 거래된 것이 최근 신고됐다. 지난 3월 거래가(26억7000만원)와 비교하면 3억 2000만원 가량 떨어진 것이다. 잠실 트리지움 전용 84.95㎡도 지난달 초 직전 거래가보다 1억2000만원 내린 23억원에 매매됐다.

중저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서울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의 하락폭은 더 커졌다.

도봉구는 지난주 -0.02%에서 금주 -0.06%로 낙폭이 확대됐다. 노원구와 강북구는 각각 0.08% 하락해 지난주(-0.07%)보다 하락폭이 0.01%포인트 올랐다.

전셋값도 하락폭이 다소 커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이번주 0.02% 하락해 지난주(-0.01%)보다 더 많이 내렸다. 강남·서초구의 전셋값은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됐고 도봉구는 0.01% 하락했다. 경기도도 3주 연속 -0.02%였는데 이번주 -0.03%로 내림폭이 커졌다.

높은 전세가에 대한 부담, 금리인상에 따른 월세 선호 현상 지속 등의 이유로 전세 수요가 줄면서 전셋값도 약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된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