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070→010 변조…보이스피싱 중계소 운영 일당 적발

발신번호 변작 중계소에 사용한 휴대 전화.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제공

070 인터넷 전화를 비롯한 해외 발신 번호를 010으로 시작하는 국내 번호로 바꿔 수신자에게 표시되게 하는 ‘전화번호 변조 중계소’를 운영하며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범행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A씨 등 50명을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거해 37명을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발신 번호 변조 중계소를 운영하면서 해외 보이스피싱 콜센터 사무실에서 발신한 인터넷 전화번호를 바꿔서 국내 불특정 다수의 사람에게 송신토록 해 보이스피싱 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변조 중계기를 원룸에 설치하거나 차량에 설치해 이동하기도 했다.

이들은 검찰, 금융기관, 자녀로 속여 말하는 수법으로 피해자 73명으로부터 32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들이 해외에 거점을 뒀고, 관련된 조직만 15개인 것으로 파악했다. 이들은 사무실 운영 등 총책, 콜센터 상담원, 대포통장 모집책, 현금 수거책, 송금책, 변조 중계소 관리책 등으로 역할을 나눴다.

이들은 모텔이나 원룸에 중계기를 설치해두는 '고정형 중계소' 형태와 차량에 중계기를 설치해 차량을 이동하면서 조작하는 '차량형 중계소' 형태의 수법을 사용했다.

발신번호 변작 중계소에 사용한 휴대 전화.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제공

경찰은 이들이 설치한 것으로 보이는 변조 중계소 38곳을 특정해 압수수색을 벌여 휴대전화 1821대와 불법 개통한 유심 4102개를 압수했다.

한 50대 남성은 보험을 신청해야 한다며 연락해 온 자녀 사칭 전화에 속아 신분증 사진과 계좌번호 등을 넘겨준 뒤 5억7000만원 피해를 봤다.

다른 60대 피해자는 저금리 상환용 대출을 핑계로 2회에 걸쳐 7000여만원의 피해를 봤고 한 30대는 서울지검으로 속여 말한 이들의 전화에 속아 9000만원을 잃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중계기 등 의심 물건이 발견될 시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청은 다음 달 7일까지 ‘전화금융사기 특별 자수·신고 기간’을 운영, 자수할 때 형의 감경 또는 면제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