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씻을수록 피부 트러블 생겨”…군부대 샤워기 녹물 줄줄

‘육대전’에 올라온 수방사 관사 샤워기 실태 사진
기간병도 피부 트러블 호소

한 육군 간부가 군 숙소의 수질 상태와 이로 인한 피해를 폭로했다.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한 육군 간부가 군 숙소의 수질 상태와 이로 인한 피해를 폭로했다. 그가 공개한 샤워기 필터 사진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녹색 이물질이 바글바글했다. ‘어쩔 수 없다’던 부대 측은 “이주 희망자에 대해 대체 숙소 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7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수방사 강남서초훈련장 관사 실태’라는 제보가 올라왔다.

52사단 210여단 강남서초예비군훈련대에서 근무 중인 9년 차 간부라고 밝힌 제보자는 “지난해 8~9월 정도부터 부대 숙소에서 생활하며 씻은 뒤 몸에서 가려운 느낌이 들었다”면서 “녹물이 계속 식별됐고 이러한 물로 계속 씻다 보니 트러블이 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찜찜한 마음에 샤워기 필터를 구입해 사용한 제보자는 한 달 정도 사용한 필터의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 실제 제보자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새하얗던 샤워기 필터는 사용 후 한 눈에도 꺼림칙한 녹색 이물질이 잔뜩 낀 모습이었다.

제보자는 “이게 2022년도 군대 관사에서 봐야 할 모습인지 모르겠다”면서 “수방사 주거 TF에도 수질 상태를 개선해달라는 연락을 수차례 했지만 ‘어떡하겠냐, 참고 써야지’ 등의 답변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또 “상급 부대의 한 간부는 ‘물탱크를 새로 바꿔야 하는데 물탱크가 오래되다 보니 청소해도 찌꺼기 등 잔해물들이 있어서 어쩔 수 없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제보자는 “중요한 건 관사에 쓰이는 물탱크와 기간병들이 쓰는 물탱크가 하나로 통합되어 있다”면서 “병사들 또한 피해를 본 상황이며 종종 가려움이나 피부 트러블이 생긴다고 호소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9년 차 말년 중사가 오죽하면 육대전에 제보를 하겠습니까”라며 “당장 바뀌길 바라는 것도 아니다. 그저 부끄러운 일인 줄은 알았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해당 부대 관계자는 육대전에 “해당 숙소의 샤워기를 필터가 내장된 제품으로 교체해 추가 이물질 발생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주를 희망하는 거주자에게는 대체숙소를 마련하여 이주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장병 주거복지와 생활여건 개선을 위해 더욱 세심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이찬규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