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0K 잡은 선발투수 오타니, 결승타 친 타자 오타니

7이닝 2피안타에 비자책 1실점
시즌 8승, 에인절스 4연패 탈출

LA 에인절스 선발투수 오타니 쇼헤이가 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 가진 2022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 7회말에 삼진을 잡은 뒤 주먹을 쥐고 포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의 일본인 오타니 쇼헤이(28)가 마운드에서 10탈삼진을 잡고 타석에서 결승타를 쳐 승리를 쟁취했다.

오타니는 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 가진 2022시즌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2피안타 3볼넷만 허용하고 비자책으로 1실점했다. 시즌 8승(4패)을 수확하고 평균자책점을 2.44로 내렸다.

오타니는 유일한 실점을 1회말 수비 실책으로 허용했다. 유격수 송구 실책으로 출루한 마이애미 선두타자 존 베르티는 후속타자 조이 웬들의 2루타, 개릿 쿠퍼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았다. 실책으로 나간 주자 베르티의 득점은 오타니의 자책점으로 기록되지 않았다.

오타니는 이후부터 7회까지 최고 시속 100.9마일(약 162㎞) 강속구를 뿌리며 추가 실점을 빼앗기지 않았다. 삼진을 무려 10개나 잡았다. 합산하면 3⅓이닝을 볼카운트 승부로만 끝낸 셈이다.

‘선발투수 오타니’의 승리를 확정한 건 ‘타자 오타니’였다. 3번 타자로도 출전한 오타니는 1-1로 맞선 5회초 2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로 결승타를 쳤다. 이때 3-1로 앞서나간 에인절스는 5대 2로 승리했다. 최근 4연패의 수렁에서 벗어났다. 오타니는 타석에서 4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7회에는 시즌 10번째 도루에도 성공했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은 “오타니는 타점을 공식 기록으로 작성한 1920년 이후 투수로 10탈삼진, 타자로 2타점과 도루를 한 경기에서 모두 기록한 최초의 선수”라며 “자책점을 공식 기록으로 쓴 1913년 이후 4경기에서 40개 이상의 삼진·자책점을 하나도 허용하지 않은 8번째 선수”라고 설명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