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여성이 인형뽑기방에서 대변 보고 달아났어요”

경기 김포경찰서 업주 신고 받은 후 추적 중

경기 김포시에 위치한 무인 인형뽑기방 안쪽에 한 사람이 쪼그려 앉아있는 모습. KBS 보도화면 캡처

경기 김포시에 위치한 무인 인형뽑기방에서 젊은 여성이 대변을 보고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7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8일 김포시 구래동 한 상가건물 1층에 있는 무인 인형뽑기방에 누군가 대변을 보고 자리를 떴다는 내용의 업주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가게를 운영하는 A씨는 매장에서 심한 악취가 난다는 손님 전화를 받은 후 폐쇄회로(CC)TV를 통해 젊은 여성이 대변을 보는 모습을 확인했다.

CCTV에는 지난달 7일 오후 6시50분쯤 한 여성이 가게 안쪽으로 들어온 후 쪼그려 앉아 대변을 보고 옷 차림새를 확인한 후 그대로 가게를 나서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들어온 몇몇 손님들이 냄새 때문에 뽑기를 하지 않고 가게를 나가는 장면도 포착됐다.

A씨는 오물을 치우느라 수십만원을 주고 청소업체를 불렀고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해 큰 손해를 입었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에서 여성은 술에 취한 모습으로 보이지는 않았다고 한다.

A씨는 방송 인터뷰에서 “급한 마음에 볼일을 봤다고 해도 치워야 하는 게 맞지 않나. 혹은 그 후에라도 연락을 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 가게 곳곳에 연락처가 적혀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주변 CCTV를 확인해 이 여성이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하차한 뒤 인형뽑기방으로 뛰어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경찰은 버스 내부 CCTV 및 교통카드 이용 내역 등을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고 여성의 신원을 특정하면 고의성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