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전자도 ‘양호한 성적’… 2분기 매출 19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은 12% 감소


LG전자가 소비심리 위축에도 2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충격에도 ‘버티는 힘’을 보여줬다.

LG전자는 올해 2분기에 매출 19조4720억원, 영업이익 7917억원을 올렸다고 7일 잠정 발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늘었다. 다만, 영업이익은 12% 감소했다. 2분기 기준으로 매출은 역대 최대치다.

영업이익은 금융투자업계 전망치(매출 19조4379억원, 영업이익 8630억원)에 미치지 못했다. 다만 시장에서는 전반적으로는 ‘선방’했다고 평가한다.

TV, 가전 등의 주요 사업 분야는 인플레이션,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 올레드 TV, 오브제컬렉션 같은 프리미엄 시장에서 선전했지만, 시장 자체가 위축되면서 판매량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었다.

그러나, LG전자가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는 자동차 전장(전자장치) 사업의 성장은 위안거리다. LG전자는 전장사업을 담당하는 VS사업본부의 매출액이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5년 4분기 이후 26개 분기 만에 영업이익도 흑자를 달성했다.

LG전자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 따른 완성차 업체의 생산 차질이 다소 완화됐고, 효과적인 공급망 관리를 기반으로 추가 수요 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최근 VS사업본부에서 올 상반기에만 8조원 규모의 신규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공개하기도 했다.


그동안 적자 누적으로 신음했던 태양광 패널 사업을 접은 것도 실적에 긍정적 효과를 줄 전망이다. 태양광 패널 사업과 관련한 실적은 올해 2분기부터 ‘중단영업손익’으로 반영된다. 태양광 패널 사업을 포함해 동일 기준을 적용하면 2분기 실적은 매출 16조9323억원, 영업이익 9100억원이라고 LG전자 측은 설명했다.

LG전자는 올레드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을 늘리고 글로벌 공급망을 적극적으로 관리해 하반기 수익성 확보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