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힘 “친인척 공직 막는 건 연좌제…트럼프 딸·사위도 공직”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의 인사 논란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공세를 강화하자 국민의힘은 “침소봉대적 정치공세”라며 “친인척이 공직을 못 맡게 하면 연좌제”라고 반발했다.

박형수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7일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민주당이 비선, 국정조사 운운하며 정치공세를 강화하고 있다”며 “정상적인 ‘기타 수행원’에 대해 침소봉대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 부부 내외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순방 당시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배우자 신모씨를 동행시켜 ‘비선’ 논란이 일었다.

여기에 윤 대통령 외가 6촌 인척이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는 사실이 알려지며 ‘지인 찬스’ 논란까지 겹쳤다.

박 원내대변인은 “신씨는 ‘정부 대표 및 특별사절의 임명과 권한에 관한 법률’에 의해 외교부 장관의 승인을 받고 정식으로 임명된 기타 수행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법적으로 전혀 문제 될 사안이 아니다. 민간인이어도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쓰지 못할 이유가 없는 것”이라며 “능력과 전문성을 중시하는 윤석열정부의 인사 기조에도 부합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제2의 최순실’이니, 국정농단이니 하며 국정조사까지 언급하는 민주당의 침소봉대적 정치공세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사사건건 꼬투리 잡기와 침소봉대를 그만두고 경제위기 대처와 민생을 살리기 위한 원 구성에 적극 협력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내외와) 사적인 인연 때문에 (신씨에게) 역할을 부여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캠프 단계에서 후원금을 낸 모든 사람은 일체의 공적인 업무를 맡으면 안 된다는 이야기인데, 이건 지나친 확장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또 윤 대통령의 외가 친척이 대통령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친인척이 공직에 못 나가게 하면 그게 연좌제”라며 “가까이에서 능력 있고 전문성이 있으면 왜 (채용하면) 안 되냐. 공정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미국에서 트럼프 대통령 재임 때 딸과 사위까지 공직을 맡았다. 하지만 딸과 사위가 공직을 맡았다는 것을 비판한 적이 없다”며 “공직을 맡을 수 있는 능력이 되느냐, 잘하느냐를 비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