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실적 발표하면 떨어지던 삼성전자, 이번엔 3%대 상승

2분기 잠정치 매출 77조원, 영업이익 14조원
주가 3.19% 상승… 외국인 1560억원 순매수

삼성전자 깃발이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사옥 앞에서 휘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무난한 수준의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하고 주가를 3% 넘게 끌어올렸다. 6만원선 탈환을 위해 속도를 낼지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전 거래일 종가보다 3.19%(1800원) 상승한 5만8200원에 마감됐다. 모처럼 3%대 상승률이 나왔다. 일간 상승률은 지난 4월 29일(4.01%) 이후 가장 컸다. 종가 기준 주가는 지난달 28일(5만9400원) 이후 7거래일 만에 가장 높은 금액을 가리켰다. 이날 장중 고점은 5만8700원이다.

삼성전자는 코스피 개장을 앞두고 2분기 연결 매출을 77조원, 영업이익을 14조원으로 잠정 집계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20.94%, 영업이익은 11.38%나 늘어났다. 2분기 기준 매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증권가 전망치인 15조원 안팎에 이르지 못했지만 사상 세 번째로 많았다. 업황의 불확실성에도 여전히 견고한 반도체 수요가 삼성전자의 실적을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전자 주가는 증권가의 호실적 전망을 미리 반영해 실적 발표 당일 큰 상승으로 연결하지 못하는 사례가 많다. 하지만 이날 2분기 실적 발표 이후엔 5만원대로 내려간 주가를 저점으로 인식한 매수세가 나타났다.

외국인은 7거래일 만에 삼성전자에 대한 매수 우위로 전환됐다. 외국인은 이날 1560억원, 기관은 998억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의 상승은 코스피지수를 끌어올렸다. 코스피지수는 42.26포인트(1.84%) 오른 2334.27에 마감됐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