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림항 어선화재 실종자 수색…잠수부 10명 투입

7일 오전 제주 한림항에서 발생한 선박 화재사고와 관련해 해경이 실종자 수색을 시작했다. 이번 화재로 어선 3척이 불에 탔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제주 한림항에서 발생한 선박 화재사고와 관련해 해경이 실종자 수색을 시작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7일 오전 발생한 한림항 선박화재가 이날 오후 3시25분 진화됨에 따라 잠수부 10명을 투입해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한 수중 수색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실종자는 폭발 사고가 난 어선 A호(29t)의 한국인 기관사와 외국인 선원 등 2명이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A호에는 선원 8명이 승선했다. 이 중 3명은 골절상과 화상 등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른 3명은 폭발 전 인근 다른 배로 옮겨 타면서 피해를 면했다. 현재 나머지 2명이 실종 상태다.

해경은 이들이 침몰한 A호 내부에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내부 수색을 위해 잠수부 10명을 투입했다.

해경은 시야가 좁아 수중 수색이 어려울 경우 인양 작업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화재는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에 정박 중이던 한림 선적 근해채낚기 어선에서 발생했다.

오전 10시17분쯤 폭발음과 함께 배가 불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불은 화재 발생 5시간 만인 오후 3시25분 진압됐지만 인근 어선으로 불이 옮겨 붙으면서 또 다른 배 2척(49t, 20t)이 전소됐다.

제주에서는 앞서 지난 4일에도 서귀포시 성산항에서 연승어선 3척에 불이 나 12시간 만에 진화됐다.

해경은 현장 주변 CCTV를 분석해 50대 남성을 방화 용의자로 특정하고 5일 서귀포시 성산읍의 한 주차장에서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잇따라 어선 화재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7일 도내 모든 선박에 대한 긴급 소방안전점검과 재발 방지대책 수립을 지시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