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친명계’ 우원식, 당대표 불출마…이재명 출마, 기정사실 분위기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4월 28일 국민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지난 대선 때 친명(친이재명)계에 합류한 4선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2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의원과 함께 친명계 유력 당권 주자로 꼽혔던 우 의원이 출마 의사를 접으면서 이 의원의 당대표 선거 출마는 사실상 확정된 모양새다.

우 의원은 7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의원의 출마가 이제는 확실한 것 아니냐”면서 “대선 당시 이재명 후보의 경선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사람으로서 전당대회에서 이 의원과 경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불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우 위원은 이 의원과 전당대회 출마 문제를 놓고 몇 차례 의견을 나눴다고 페이스북에서 밝혔다.

그는 “이 의원 본인과 당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제 생각을 전했다”면서 “이 의원이 당 전면에 설 경우 본인의 혁신 구상은 번번이 계파 갈등의 빌미로 왜곡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과 이 의원의 사법 리스크를 부풀리려는 윤석열 정권 입장에서 당 전체를 뒤흔들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우 의원과의 회동에서 사실상 당대표 출마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의원은 “이 의원이 출마한다면 명확한 대안을 당원과 지지자에게 설명해야 한다”며 “닥쳐올 내외의 갈등이 크게 걱정되지만, 잘 극복해 이 의원 본인과 민주당을 성공 가도로 이끌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의 출마는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이 의원 측은 “아직은 당 안팎의 여러분들의 의견을 듣는 중”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다.

한 친명계 인사는 “당대표 권한을 축소하려는 시도가 아직 남아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이 정리돼야 출마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친명계는 전당대회 룰을 놓고 비명(비이재명)계와 벌인 힘겨루기에서 ‘완승’했다.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서 뽑자는 지도체제 변경 요구를 막아냈고, 전당대회에서 대의원의 득표 반영 비율을 낮추고 국민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

또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의 ‘일시 사퇴’까지 촉발한 최고위원 선거 권역별 투표제 및 예비경선 국민여론조사 반영 문제를 놓고는 비상대책위원회가 무릎을 꿇게 만들었다.

이제 남은 쟁점은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구성 방식 문제뿐이다. 현재 민주당 당헌 제87조는 ‘중앙당공천관리위원회의 위원장과 위원은 최고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당대표가 임명한다’고 돼 있다.

비명계는 이를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로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친문(친문재인)계 의원은 “이 의원 측에서 공천 학살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 있게 말하면서 최고위 의결을 추가하는 방안을 극렬하게 거부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친명 측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친명계 핵심 의원은 “아직도 공관위원장 임명 문제를 놓고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상식적으로 최고위 반대를 무릅쓰고 당대표가 공관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전준위는 8일 회의를 열고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전준위 핵심 관계자는 “공관위 구성 방식 변경에 대한 안건이 논의될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변경 가능성이 크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최승욱 김승연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