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종이의 집’ 이현우 “원작과 한국판 캐릭터 각각의 매력 어떻게 섞을지 고민”

7일 화상 인터뷰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 리우 역

배우 이현우. 넷플릭스 제공

“원작의 리우와 차별화하기보단 원작의 매력적인 캐릭터를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의 리우에 어떻게 섞어 더 매력적으로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극 안에서 다양한 인물들과의 조화, 다른 캐릭터들과 달리 자유분방하고 밝고 천진난만한 매력을 살리고 싶었다.”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종이의 집)에서 리우 역을 맡은 배우 이현우가 7일 국내 언론과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현우는 ‘종이의 집’ 촬영이 시작되기 2주 전 합류했다. 그는 “짧은 미팅 자리를 가졌는데 감독님께서 아주 호탕하게 ‘잘해보자’ 하셔서 기뻤다. 원작 팬으로서 좋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 설렜다”며 “2주 동안 대본을 많이 들여다보면서 리우라는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강점이 무엇인지, 리우를 통해 배우 이현우의 매력을 복합적으로 보여드릴 수 있을지 생각해보는 시간이었다”고 돌이켰다.

배우 이현우. 넷플릭스 제공


해외에서도 시청하는 시리즈물에 참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지금까진 국내 팬들에게만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렸지만, 넷플릭스 시리즈를 통해 전 세계에 계신 분들에게 보여지고 있다. 이런 상황 자체가 감사하고 신기하다”며 “‘종이의 집’이 공개되고 나서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게시물을 올리면 모르는 언어로 댓글이 달려서 앞으로 어떻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현우는 군 입대로 최근 몇 년간 공백기를 가졌다. 5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그는 “그래서 ‘종이의 집’이 더 뜻 깊고 감사하다. 오랜만에 연기하려니 부담도 많았고, 그만큼 설레기도 했다”며 “촬영을 시작하고 나선 오히려 감독님이나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추다보니 긴장감이 풀어지고 현장에 녹아들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종이의 집’ 촬영 현장 분위기는 좋았다고 그는 말했다. 이현우는 “단체로 모이는 장면이 많아 서로의 좋은 기운들이 촬영 현장 안에서 커지고 모였다. 좋은 기억이 많이 남아있다”며 “내 연기만 생각하는 게 아니라 서로를 들여다봐주고 호흡을 맞추려는 순간들이 많았다. 호흡은 감사할만큼 좋았다”고 했다.

배우 이현우. 넷플릭스 제공

원작과 마찬가지로 ‘종이의 집’에서도 리우와 도쿄의 러브라인이 있다. 도쿄 역은 배우 전종서가 연기했다. 그는 “대본을 글을 통해 도쿄의 매력, 성격을 상상했는데 실제 촬영장에서 도쿄가 대사나 행동을 하거나 눈빛을 줄 때 전종서만의 다른 분위기가 순간순간 느껴졌다”며 “연기적인 부분을 새롭게 볼 수 있었고, 전종서에게 많이 배우는 시간이었다”고 칭찬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