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신장애 혐오 조장하는 ‘범죄도시2’ 제작진 사과하라”

장애인 단체 인권위 진정

서울 시내 한 영화관에서 시민들이 범죄도시 2 전광판을 지나고 있다. 권현구 기자

장애인단체들이 흥행 영화 ‘범죄도시2’가 정신질환·정신장애에 대한 혐오와 편견을 조장한다며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한국정신장애인연합회와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등 장애인단체들은 7일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신질환 및 정신장애 당사자를 범죄자 취급하는 ‘범죄도시2’ 제작진의 사과와 해당 장면 삭제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영화 초반부에서 병원 환자복을 입은 남성이 동네 슈퍼마켓에서 인질극을 벌이며 경찰과 대치하다 제압당하는 장면을 문제 삼았다. 이 장면에서 ‘미친놈이 무슨 짓을 할지 모른다’ ‘정신병원에서 탈출했다’ 등의 대사가 등장한다.

단체들은 이 장면이 “정신장애인을 폭력적이고 위험한 범죄자로 표현하고, 예측 불가능하고 난폭한 존재로 인식하도록 만든다”고 비판했다. “1200만 관객을 돌파한 흥행 영화가 정신질환 및 정신장애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확산시키는 현실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도 꼬집었다.

단체들은 지난달 14일에도 제작사 측에 해당 장면의 문제를 지적하는 성명을 전달했지만, 제작사가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 ‘이해를 부탁한다’고만 응답하고 아무런 사과나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이날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하면서 제작진에게도 해당 장면 삭제와 편견 조장에 대한 공개 사과, 당사자 단체와의 면담을 요구했다.

이의재 기자 sentin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