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윤리위 정국’…‘친윤’과 갈등 폭발에 ‘중재 움직임’ 없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첫 고위 당정 협의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는 6·1 지방선거 이후 여권을 뒤흔들었던 이슈였다.

집권여당 대표에 대한 징계 가능성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두고 여권은 혼란을 거듭했다.

성상납 의혹과 이를 덮기 위한 증거 인멸 의혹이라는 사안 자체의 폭발성도 국민의힘에 부담을 안겼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윤리위 정국의 배경에 이 대표와 ‘친윤’(친윤석열) 세력 간 갈등이 자리잡고 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양측 갈등이 이 대표에 대한 성상납 의혹 폭로를 계기로 폭발하며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는 것이다.

이 대표와 친윤 세력은 지난 대선 때부터 사사건건 부딪쳤다. 대선이 한창이던 지난해 11월 29일부터 12월 3일까지 벌어진 이 대표 ‘잠행 사건’은 양측간 갈등을 드러낸 대표적인 장면이었다.

이 기간 동안 이 대표는 영입을 반대했던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윤석열캠프에 합류하자 공식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잠행에 들어갔다.

지방에서 비공식 일정을 소화하던 이 대표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이라는 표현을 동원하며 익명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자신을 공격했던 일부 친윤세력들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하지만 친윤 측은 이 대표의 행동을 대선 운동에 재를 뿌리는 행위로 인식했다.

이 대표의 지난 12월 3일 윤석열 대통령와의 극적인 ‘울산 회동’으로 사태는 봉합됐지만 앙금까지 말끔히 가시지는 않았다.

이 대표는 그보다 앞선 지난해 7월 윤 대통령의 국민의힘 입당을 둘러싸고도 신경전을 벌였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해 12월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이 대표 성상납 의혹을 폭로했다.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3월엔 윤리위 징계 심의의 직접적인 대상이 된 증거인멸교사 의혹도 공개했다.

당밖에서 터진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증거인멸교사 의혹은 국민의힘 안으로 옮겨붙었다.

친윤계를 포함한 의원들은 이 대표의 도덕성 논란이 국민의힘에 타격을 입히고 있다고 공격하기 시작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 징계심의를 하루 앞둔 6일 YTN 인터뷰에서 “가장 신난 분들은 소위 윤핵관으로 분류되는 분들인 것 같다”며 “배 떨어지니 완전히 까마귀들이 합창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번 사태를 지켜본 의원들은 당내 부족한 소통구조가 문제를 키웠다고 입을 모았다.

국민의힘 한 중진의원은 7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와 친윤 세력간 갈등이 이렇게까지 불거질 동안 당내에서는 그런 갈등을 조율할 중진의원 회의조차 한번 열리지 않았다”며 “갈등을 조율할 구심점이 없으니 윤석열정부 집권 초반부터 당 내홍을 국민에 노출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비판했다.

다른 한 의원은 “이 대표나 친윤 의원이나 각자 서로의 입장을 SNS나 언론 익명보도를 통해서 일방적으로 자신의 주장을 전달하면서 싸움을 키웠다”면서 “상황이 이렇게 전개됐지만 중진의원들이나 중간 지대에 있는 의원들 사이에서 이 대표와 친윤계의 갈등을 중재하려는 어떠한 움직임도 없었던 점도 문제”라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사안에 대해 구체적 입장을 내지 않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은 비슷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당무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해왔다”고 밝혔다.

다만 “당내 갈등이 지속되는 상황은 국민이 원하는 것도 아니고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정현수 이상헌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