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징계’ 윤리위 시작…이양희 “합리적 판단할 것”

7일 오후 7시 윤리위 심의 국회서 시작
이양희 “윤핵관 기획한 윤리위? 터무니없어”
“대선·지선 승리 이끈 이 대표 역할 인정해야”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7일 오후 국회 대회의실에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여부를 심의하는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7일 오후 시작됐다.

이날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윤리위 심의가 열리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요즘 터무니없는 말들이 난무하고 있다”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에 의해 기획된 윤리위다’, ‘마녀사냥식 징계다’ 이러한 발언들이 매우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헌정사상 처음 30대 청년이 정당 대표로, 그것도 보수정당에서 선출됐다. 당대표이기 때문에 높은 도덕 기준을 적용하라는 말들도 많이 있다”며 “곧바로 대선과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었던 이 대표의 역할을 우리 모두 인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윤리위는 수사기관이 아니다”라며 “국민의힘이 수사기관 결정에 따라 당원들이 마땅히 준수해야 할 윤리강령과 규칙을 판단한다면 국민의힘은 스스로 윤리위의 존재 가치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리위원들은 어떠한 정치적 이해관계를 따지지 않고 오로지 사회적 통념과 기준에 근거해 사안을 합리적으로 심의하고 판단할 것”이라며 “우리와 함께 똑같은 방향으로 현 사안을 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KT 채용 부정청탁’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김성태 전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먼저 심의·의결한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8시 30분쯤 윤리위에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윤리위가 이 대표에게 내릴 수 있는 징계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다. 가장 낮은 수위인 경고만 받더라도 이 대표의 리더십에는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 중징계로 결론이 날 경우 집권 초기 여당의 권력 지형에 요동이 칠 전망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