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리위원장 이양희, “윤핵관에 의해 기획된 징계 발언 부적절”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리는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은 7일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교사’ 의혹과 관련해 “윤리위는 어떠한 정치적 이해 득실을 따지지 않고 오롯이 사회적 통념과 기준에 근거해 사안을 합리적으로 심의하고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핵관에 의해 기획된 징계다’ ‘마녕사냥식 징계다’ ‘윤리위를 해체할 권한이 당대표에게 있다’ 등 이런 발언들은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교사 의혹을 다루는 윤리위 회의는 오후 7시를 기해 시작됐다.

이 위원장은 “헌정사상 처음 30대 젊은 청년이 정당 대표로 선출됐다. 그것도 보수당에서 일어난 일이었다”면서 “곧바로 대선과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었던 이 대표의 역할을 우리 모두 인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당대표이기 때문에 높은 도덕적 기준을 적용하라는 말들도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윤리위는 수사기관이 아니다”며 “국민의힘이 수사기관 결정에 따라 당원들이 마땅히 준수해야 할 윤리 강령과 규칙을 판단한다면 국민의힘은 스스로 윤리위 존재 가치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