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DRX, ‘너캐쇼 침묵’ DK 잡고 연패 탈출


DRX가 담원 기아를 잡고 연패에서 탈출했다.

DRX는 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담원 기아에 2대 1로 승리했다. 5승2패(+5)로 담원 기아(4승3패 +4)를 제치고 3위에 올랐다. 담원 기아는 5위로 내려갔다.

담원 기아의 캐리 라인 ‘너캐쇼(너구리·캐니언·쇼메이커) 트리오’ 장하권, 김건부, 허수가 침묵했다. 세 선수는 번갈아 가며 실수를 저질렀고, 집중력이 떨어진 듯한 플레이를 연이어 펼쳤다. 반면 DRX는 ‘표식’ 홍창현과 ‘베릴’ 조건희가 팀의 중심을 잡고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담원 기아가 1세트 때 신 챔피언 벨베스를 꺼내 승부수를 걸었지만 DRX는 당황하지 않았다. 조건희(아무무)가 부지런한 로밍으로 담원 기아의 운영을 마비시켰다. DRX는 내셔 남작 버프를 활용한 운영으로 게임을 마무리했다.

담원 기아가 ‘루나미(루시안·나미)’ 조합을 꺼내 들어 한 세트를 만회했다. 하지만 DRX는 빠르게 전열을 재정비했다. 홍창현(뽀삐)의 영리한 동선 설계로 3세트 초반 우위를 점한 DRX는 빠르게 스노우볼을 굴렸다. 큰 위기 없이 상대 넥서스 앞까지 당도해 승리를 확정지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