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이준석, 당 윤리위 출석 “마음 무겁고 허탈”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소명
“대선 승리하고도 축하받지 못해”
“1년 동안 설움…감정 복 받쳐 올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후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7일 자신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심의·의결을 위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하며 “지난 몇 개월 동안 그렇게 기다렸던 소명의 기회임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이렇게 무겁고 허탈할 수 없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 출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저에게 제기되는 여러 가지 의혹은 성실하게 소명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드디어 세 달여 만에 이렇게 윤리위에서 소명의 기회를 갖게 된다”며 “그런데 공교롭게도 지금 윤리위의 출석을 기다리는 사이에 정말 뭐라고 표현해야 될지 어렵겠지만 한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을 보고 정말 제가 지난 몇 달 동안 뭘 해온 건가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JTBC는 이날 이 대표의 성 접대 의혹을 폭로한 배후에 정치인이 있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음성 파일을 입수해 보도했다.

이 대표는 “선거 기간 동안 목이 상해서 정말 스테로이드 먹어가면서 몸이 부어서 여기저기서 살이 쪘냐고 놀림까지 받아 가면서 뛰었던 그 시기 동안에도 정말 누군가는 선거를 이기는 것 외 다른 거 생각하고 있었나 보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감정이 북받친 듯 눈시울이 붉어지고 목멘 모습이었다.

이 대표는 “사실 전 진짜 궁금하다. 지난 1년 동안에, 진짜 그 달려왔던 기간 동안에 달리는 저를 보면서 뒤에서는 무슨 생각들을 하고 있었고 또 뭘 하고자 기다려왔던 것인지”라고 되물었다.

이어 “왜 3월 9일날 대선 승리하고도 저는 어느 누구에게도 축하를 받지 못했으며 어느 누구에게도 대접받지 못했으며 다시 한번 또 (나를) 갈아 넣어서 6월 1일에 (지방선거를) 승리하고 난 뒤에도 왜 바로 공격당하고 면전에서 무시당하고 뒤에서는 한없이 까내리며 그다음엔 웃으려고 악수하려 달려드는 사람과 마주치며 ‘오늘 아침 어떻게 대응할까’ 고민하며 일어났는지”라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정말 지난 1년 동안의 설움이란 것이 아까 그 보도를 보고 진짜 북받쳐 올랐다”며 “모르겠다. 제가 지금 가서 준비한 소명을 다 할 수 있을지, 아니면 그걸 할 마음이나 들지”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감정에 북받쳐오지 않을지 잘 모르겠지만, 아마 가장 가까이서 제가 어떻게 1년을 살아왔는지 잘 아시는 언론인들이니까 더 이상 길게 말씀 안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