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리브 샌박, 한화생명 잡고 4연승 ‘다이브’


모래 폭풍은 더 거세진다. 리브 샌드박스가 4연승을 달성했다.

리브 샌박은 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에 2대 1로 역전승했다. 5승2패(+4)로 단독 4위가 됐다.

초여름을 쾌적하게 보내고 있는 리브 샌박이다. 이들은 시즌 초 담원 기아와 T1에 연이어 패배해 하위권으로 처지는 듯했지만, 이후 KT 롤스터, DRX, 프레딧 브리온을 연달아 잡아내 다시 순풍을 탔다. 이날 한화생명까지 잡아내면서 중상위권에 확실하게 안착했다.

리브 샌박 특유의 팀 컬러, 과감하고 맹렬한 플레이가 이날도 잘 나타났다. 리브 샌박은 꼼꼼하지 못한 게임 설계 때문에 1세트를 역전패했지만 2세트 때도 자신들의 기조를 유지했다. 초반 바텀 다이브로 만든 스노우볼을 끝까지 잘 굴려 승리를 따냈다. ‘프린스’ 이채환(징크스)이 맹활약을 펼쳤다.

리브 샌박은 주눅이 든 한화생명 상대로 3세트 때도 맹공을 퍼부었다. 바텀과 미드, 정글 전투에서 연전연승을 거뒀다. 드래곤 전투에서 매번 이득을 챙긴 이들은 내셔 남작 버프를 얻어낸 뒤 탑으로 회전, 기습적으로 전투를 전개해 승리를 확정지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