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축업자가 조폭에 역습?… ‘안동 칼부림’ 사건 전말

20대 A씨, 경찰에 구속…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
‘○○의 둘째 아들이 가해자’ 헛소문도… 경찰 “사실 아냐”

지난 4일 오전 경북 안동 시내 한 거리에서 벌어진 집단 폭력의 한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경북 안동에서 발생한 이른바 ‘안동 칼부림’ 사건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이 온라인에서 확산되며 피의자와 피해자 신상에 대한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근거 없는 추측으로 벌써 피해자도 나오는 상황이다. 경찰은 신상 관련 추측이 사실과 전혀 다르다는 입장이다.

대구지법 안동지원 조순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입건된 A씨(21)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고 7일 밝혔다.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는 이유였다.

앞서 A씨는 지난 4일 오전 2시30분쯤 안동 시내 한 거리에서 시비가 붙은 상대방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북 안동경찰서는 7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술집에서 술을 마시다 포항에서 안동으로 놀러 온 대학생 B씨(23) 일행과 서로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몸싸움을 벌였다. 싸움은 술집 밖으로까지 이어졌다.

A씨는 이 과정에서 B씨 일행으로부터 집단 구타를 당했다. 이후 A씨는 인근 편의점에서 흉기를 구입해 B씨를 향해 휘둘렀다. 목을 다친 B씨는 많은 피를 흘리며 쓰러진 뒤 숨졌다. A씨는 경찰에 붙잡힐 당시 조사가 불가능할 정도로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 모습이 고스란히 담긴 CCTV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졌다. 이후 A씨는 가족과 함께 정육식당에서 일하고 있는 도축업자이며 B씨는 조폭이라는 등 이들의 신상에 관한 추측이 무분별하게 쏟아졌다.

이 과정에서 애꿎은 피해자도 양산됐다. A씨가 일하는 곳으로 지목된 식당 측은 안동 지역 SNS에 글을 올려 “‘ㅇㅇ’의 둘째 아들이 가해자라는 소문이 이제 사실이 돼 떠돌고 있다. 이런 심각한 사안에 아무 연관이 없는 우리 가족이 피해를 본다는 것이 너무 억울하다. 허위 유포자를 찾아 법적 책임까지 물을 생각이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온라인상에 가해자는 도축업자이고 피해자가 조폭이라는 이야기가 퍼지고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피해자 무리는 대학생으로 확인됐고 가해자도 도축업자가 아닌, 직접 도축 일은 하지 않는 관련 업계 종사자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와 피해자 일행의 진술, 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